김기덕 황금사장상 수상이 던지는 메시지 생각들을 보다


[사설]김기덕 황금사자상 수상이 던지는 메시지


김기덕 감독의 18번째 영화 <피에타>가 어제 새벽(한국시간) 열린 제69회 베니스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최고상인 황금사자상을 수상했다. 한국영화계의 쾌거이자 김 감독 개인으로서도 크나큰 영예가 아닐 수 없다. 1961년 강대진 감독의 <마부>가 베를린국제영화제 특별은곰상을 받은 이래 한국영화는 국제무대에서 꾸준히 주목을 받아오긴 했으나 위 두 영화제와 칸국제영화제 등 이른바 세계 3대 영화제에서 최고상을 받기는 이번이 처음이기 때문이다.




국내에서 평단의 논란과 흥행 부진에 시달리던 ‘충무로의 이단아’ 김 감독이 국제무대에서 크게 인정받은 이번 수상은 우리 사회와 영화계에 신선한 충격으로 받아들일 만하다. 초등학교 졸업에 연출부 경험도 없이 32살에 처음 영화를 보고 감독의 길로 들어선 그의 영화 인생은 그 자체가 영화 같기도 하다. 스스로의 표현처럼 ‘열등감을 먹고 자란 괴물’이자 철저한 아웃사이더였다. 인간의 본능을 날것 그대로 까발리는 그의 영화 또한 평단과 관객들을 불편하게 만들기 일쑤였다. 이번 수상작 <피에타>도 악마 같은 남자와 어느 날 엄마라고 찾아온 여자를 통해 극단적 자본주의 세계의 황폐함과 그 안에서 인간 존재의 구원 가능성을 물은 작품이다. 국내 현실과 타협하거나 영합하지 않고 자신만의 고유한 작품세계를 구축해 국제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음을 보여준 셈이다.




저예산 독립영화를 대표하는 점도 김 감독의 영화적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. 그의 영화는 10억원 이하의 제작비로 단기간에 만든 것이 대부분이다. <피에타>도 한 달 동안 12회차 촬영을 거쳐 완성했다고 한다. 하지만 이런 저예산 독립영화 내지 비상업적 예술영화가 처한 국내 환경은 척박하기 이를 데 없다. 제작비 마련과 개봉관 확보는 물론 객석 채우기조차 쉽지 않은 게 여전한 현실이다. 김 감독이 한때 “앞으로 내 영화를 국내에 개봉하지 않겠다”고까지 말했을 정도다.






최근 한국영화가 중흥기를 맞고 있는 듯하다. <도둑들>이 사상 6번째로 1000만 관객을 돌파해 역대 최고 흥행작이었던 <괴물>을 뛰어넘을지 주목되고 있다. 지난달 한국영화 시장점유율이 70.2%를 기록했다고 한다. 이런 상업적 성공과 더불어 <피에타>의 예술적 성취는 한국영화의 수준을 높이고 영역을 넓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. 예술영화가 세계의 찬사를 받기 전에 국내에서 먼저 인정받을 수 있는 구조를 만드는 것이 우리의 과제다. 수준 높고 풍부한 문화는 다양성에서 나온다는 걸 알아야 한다.
ⓒ 경향신문 & 경향닷컴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